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6·10민주항쟁 관련 일러스트 제작·배포

노동운동가로 투신했던 이영희씨의 증언을 모티브로 기획
무료 다운로드 후 핸드폰 배경화면 등으로 활용 가능
6월 10일 오전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 개최 등 다양한 부대행사 예정

2019-06-10 09:00 출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6·10, 평화의 행진 일러스트

서울의왕--(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10일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는 제32주년 6·10민주항쟁을 맞아 모바일 월페이퍼 <6·10, 평화의 행진>을 발행했다.

이번 일러스트 <6·10, 평화의 행진>은 ‘혁명과 여성’ 일러스트 연작으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료관에서 운영 중인 ‘오픈아카이브’ 6·10민주항쟁 당시 노동운동가로 투신했던 이영희 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기획됐다.

이영희 씨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료관에서 진행한 구술 기록에서 “안양대로를 자유롭게 행진할 때 시민들이 옆에서 야쿠르트, 빵 등을 나눠주었다”고 서술한 바 있다.

이번 기획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홈페이지 및 사업회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무료로 다운로드 받은 후 핸드폰 배경화면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한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6월 10일 당일 오전 11시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정관계 인사 및 민주화운동인사 4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32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며 광주, 부산, 원주, 대전 등 전국 20군데 지역에서도 자체 기념식과 함께 전시회·문화제·강연 등 다채로운 행사를 선보일 예정이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개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민주화운동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설립된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으로서 지난해 12월 경찰청 인권센터로 운영되던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경찰청으로부터 이관받아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