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츠코리아, 보툴리눔 톡신 소비자 컴플레인 제로 ‘츄즈 제로’ 캠페인 확산

2019-07-05 10:00 출처: Merz Pharma GmbH & Co. KGaA

멀츠코리아 츄즈 제로 캠페인 로고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05일 -- 글로벌 메디컬 에스테틱 리딩 기업 멀츠코리아(MERZ KOREA, 대표 유수연)는 안전한 보툴리눔 톡신 시술 문화 정착을 위한 ‘츄즈 제로(Choose Zero)’ 캠페인이 전국 병의원의 동참 확산으로 빠르게 전개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츄즈 제로 캠페인은 보툴리눔 톡신 소비자 컴플레인 제로를 목표로 보툴리눔 톡신 시술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전달과 정직한 사용을 약속하는 참여형 캠페인이다. 의료진들은 보툴리눔 톡신의 올바른 사용과 내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함께하고 소비자에게 시술 제재 선택 시 내성 발현을 유발하는 복합단백질과 비활성화뉴로톡신 포함여부 그리고 내성보고사례가 없었는지를 확인하도록 교육한다.

이번 츄즈 제로 캠페인에 동참하여 보툴리눔 톡신의 안전한 시술을 위해 소비자 교육에 앞장서는 전국 병의원에서는 캠페인 로고를 원내에 부착하고 원내에 다양한 소비자 교육 자료를 배포하고 있다. 오프라인뿐 아니라 각 병원에서 캠페인 참여를 서명한 참여동의서를 각 병원 SNS 채널에 인증하고 소비자 및 다른 병·의원 참여를 독려하는 디지털 캠페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한국 소비자가 항체 형성 위험은 상대적 높으나 관련 교육 및 소비자 인지는 낮은 현황을 개선하고자 기획됐다. 이는 3월 발표된 글로벌 마켓 리서치 기업 ‘프로스트&설리번’의 아시아 보툴리눔 톡신 시장 트렌드 조사 결과 중 하나로, 한국은 전 세계에서 시판되고 있는 보툴리눔 톡신 브랜드가 가장 많은 나라이고 소비자들의 관련 관심도 높은 데 비해 보툴리눔 톡신에 대해 교육받은 비율은 아시아 다른 나라보다 상대적으로 낮다고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아시아 다른 나라보다 보툴리눔 톡신 시술 시작 연령이 어리고 상대적으로 고용량 시술을 하고 있다고 응답해 항체 형성 발현 가능성은 높으나 관련 교육 및 내성 발현 유무 및 내성발현을 유발하는 인지는 낮은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멀츠코리아 유수연 대표는 “급성장하는 보톡스 시장에서 늘 새로운 기준을 제시, 업계를 선도해 온 멀츠는 츄즈 제로 캠페인을 통해 한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 보툴리눔 톡신의 안전한 시술 문화 정착을 목표로 의료진과 함께 소비자 교육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Merz Pharma GmbH & Co. KGaA 개요

멀츠는 110년 역사의 여성의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글로벌 메디컬 에스테틱 제약사다. 보툴리눔 톡신과 필러, 화장품, 일반의약품 및 의료기기까지 에스테틱 기업 중에서도 넓은 제품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고 있다. 주력 제품으로 보툴리눔 톡신 ‘제오민®’을 비롯해 히알루론산(HA) 필러 ‘벨로테로®’, 콜라겐 재생 필러 ‘래디어스®’, 피부 리프팅 초음파 기기로 유명한 ‘울쎄라’가 있다. 또한 해마다 매출의 20% 이상을 연구·개발(R&D)에 투자, 지식 기반형 원천 기술 개발 등 과학적 자산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여성들을 위한 세렌디피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erz.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