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토,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공급 기업으로 2년 연속 참여

고품질 언어 데이터로 수요 기업과 함께 ‘동반 성장’ 이끌어
AI 개발에 필요한 언어 데이터, 정부 지원으로 부담 없이 활용

2020-04-01 08:10 출처: 플리토 (코스닥 300080)

플리토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안내 페이지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4월 01일 -- 언어 데이터 전문 기업 플리토가 정부 주관 ‘2020년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에 데이터 공급 기업으로 참여한다.

언어 데이터를 직접 보유하고 관리하는 플리토는 데이터 판매 기업인 동시에 가공 기업으로도 선정됐다. 이 사업을 통해 텍스트, 이미지, 음성 등 양질의 언어 데이터를 수요 기업에 공급하고 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내 최초 언어 데이터 전문 기업 플리토는 번역 서비스 통합 플랫폼에서 언어 데이터를 수집한다. 저작권 이슈가 없는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이 큰 강점이며 AI 기술 개발을 위한 머신러닝 등에 문제없이 활용할 수 있다.

플리토는 AI 기술 고도화를 위해 양질의 대규모 데이터는 필수적인 요소라며 글로벌 파트너사에 공급하는 것과 같은 품질의 데이터를 언어 데이터 수요 기업에 제공해 동반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중소·벤처기업을 위해 데이터 구매, 가공 비용을 바우처 형식으로 지원하는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주관 사업이다. 데이터 수요 기업은 최대 70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고, 이에 대한 기업의 비용 부담은 20%에 불과하다. ‘2020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의 수요 기업 접수 기간은 5월 15일 16시까지다.

플리토 개요

플리토는 언어 데이터 구축 플랫폼을 운영하는 언어 데이터 기업이다. 2012년 오픈한 △집단지성 번역을 비롯해 △전문번역 △AI 번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했으며, 2019년 7월 국내 첫 ‘사업 모델 특례 상장’에 성공하며 코스닥 시장에 이름을 올렸다. 173개 국가에서 1000만명 이상의 사용자가 플리토 번역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플랫폼에서 구축된 25개의 언어 데이터를 바탕으로 글로벌 고객과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