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코로나19 금융지원 위한 1000억원 ESG채권 발행

2020-05-27 09:25 출처: 신한카드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5월 27일 -- 신한카드가 업계 최초로 코로나19 금융지원을 위한 ESG 채권을 발행했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코로나19 피해 고객을 비롯한 금융 취약계층 지원 및 경기 활성화를 위해 1000억원 규모의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신한카드가 발행한 이번 ESG 채권은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공공 이익을 강조한 특수목적 채권으로 사회적 가치 증대와 취약계층 지원, 고용 창출, 친환경 개선, 신재생 에너지 개발 등의 지원 자금 마련을 위해 발행되는 채권이다. 이번 채권 발행으로 조달된 자금은 코로나19 지원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에 쓰이게 된다.

SK증권 주관으로 발행되는 이번 ESG 채권은 높은 대외 신인도와 우수한 자산 건전성 기반 하에 3년 만기 500억원과 5년 만기 500억원 등 평균 1.51%대 금리로 총 1000억원이 발행됐다.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과 궤를 같이해 신한카드는 이번 조달된 자금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고객 지원 등 사회·경제적 가치를 위해 활용함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 시민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2019년 6월 ‘친환경인프라 구축’과 ‘자원 가치 혁신’ 등에 노력하는 기업에 부여되는 환경경영체제 관련 최고 수준의 인증인 ‘ISO14001’을 획득하는 등 ESG 경영 실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신한카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 국면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 국가적인 재난지원 사업의 공익플랫폼 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자영업자 매출 증진 등 경기 활성화 지원에 전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이번 ESG 채권 발행은 업계 최초로 코로나 지원을 위한 소셜본드라는데 그 의미가 깊다며 이번에 조달한 재원을 바탕으로 신한카드의 ‘빅데이터’와 ‘디지털 채널’을 활용, 피해고객 지원 및 경기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