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독서문화진흥회, ‘제29회 대통령상타기 전국 고전읽기 백일장 대회’ 성황리 종료

책과의 거리 좁히고 기록 남긴 250명 수상의 영예

2020-11-23 16:35 출처: 국민독서문화진흥회

국민독서문화진흥회 김을호 회장과 수상자들이 시상식을 갖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1월 23일 -- 국민독서문화진흥회(이하 ‘진흥회’, 회장 김을호)가 21일 오전 11시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에서 ‘제29회 전국 고전읽기 백일장 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진흥회와 충북 증평군이 주최·주관한 이번 행사는 1991년부터 전국 초·중·고·대학·일반인을 대상으로 우리고전의 교훈을 알게 하고, 대중보급화의 하나로 개최한 백일장 대회에서 뛰어난 필력을 발휘한 참가자들을 포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매년 300여명의 수상자와 가족들이 참여하는 대규모로 개최되는 행사지만 올해는 코로나19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따라 대면 시상을 대폭 축소해 100명 이내의 참가자들이 참여하는 등 철저한 방역 수칙을 준수했다.

진흥회는 올해 예선에 총 11만2379명의 참가했으며, 대학생·일반부의 참가 비율이 전년도 대비 21.1% 증가한 35.7%로 매해 서인 참가자들의 참여 비율이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상은 박선영(충남 계룡시), 국무총리상은 박충기(경기도 수원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은 정슬기(천안서여자중학교), 정우진(수정초등학교)이 수상했다. 분야별 250여점의 상장과 부상으로 상금 770만원, 도서 200권, 백자 5점이 수여됐으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참석하지 못한 수상자들에게는 개별 발송 예정이다.

대통령상 수상자인 박선영 씨는 “평소 마음이 복잡할 때면 책을 읽고 기록을 남기는 습관으로 난제를 해결하는 실마리를 찾고 마음을 치유하며 위안을 얻고 있다”며 “이번 고전읽기 백일장을 준비하며 시대를 뛰어넘는 고전의 가치와 가능성을 스스로 확인해 보고 싶었으며 앞으로도 글을 쓰는 노력을 쉬지 않고 계속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을호 회장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 본 대회를 위해 장학재단과 기업 및 개인이 십시일반 후원해 주신 덕분에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어 감사했다”며 “앞으로도 책과의 거리를 좁혀 기록을 남기는 힘을 기르며 현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민독서문화진흥회 개요

사단법인 국민독서문화진흥회는 독서를 통해 문화와 삶의 질을 높이고 선진문화국가의 비전을 함께 나누기 위해 1992년 설립된 단체다. 설립목적은 책 읽는 나라 만들기 운동을 국민운동으로 전개하여 국민이 독서를 생활화하는 것이다. 또한 정서순화와 도덕성 함양을 통해 건전한 민주시민의식을 형성하고 국가문화지수를 높여 선민문화국가건설에 이바지하고자 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