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노믹트리 얼리텍®, 대장암 고위험군 임상 중간 분석 결과 ‘100% 민감도’로 대장암 진단

대한대장항문학회, 대장암 고위험군 대상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 전향적 임상 진행
중간 분석 결과, 민감도 100%·특이도 90% 높은 성능 보여
최종 분석 결과는 2021년 1분기 완료 예정, 얼리텍® 임상적 효용성 확인
앞으로 고위험군 검진에 대한 임상적 근거 확보로 대장암 조기 발견 이바지 기대

2020-12-10 13:00 출처: 지노믹트리 (코스닥 228760)

지노믹트리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 제품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2월 10일 -- 바이오마커 기반 체외 암 조기 진단 전문 기업 ㈜지노믹트리(대표 안성환)는 대한대장항문학회(이사장 이석환)가 수행하는 연구자 주도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의 성능 평가를 위한 전향적 임상시험에서 민감도와 특이도를 평가한 중간 분석 결과가 나왔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다기관 연구자 주도 전향적 임상시험은 대한대장항문학회가 올해 4월부터 국내 7개 대학 병원 및 대장 항문 전문 병원에 등록된 대장암 발생 고위험군 대장 내시경 예정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대상자들의 분변을 채취해 맹검으로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를 수행한 뒤 대장 내시경 결과와 비교해 암 환자와 정상인, 용종 환자들에 대한 식별력을 전향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

고위험군 대상자에는 암 가족력이 있는 40세 이상 성인, 용종 절제 경험이 있거나 염증성 장 질환 경험자, 유전성 용종증 및 비용종증 대장암 가족력이 있는 수검자가 포함됐다.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를 실시한 대장암 발생 고위험군 및 60세 이상 참여자 562명 가운데 1차(213명) 중간 분석을 진행한 결과, 종양 단계, 위치, 연구 대상자 성별, 나이와 상관없이 대장암을 진단해 내는 민감도(Sensitivity, 진양성률)는 100%, 질병이 없을 때 ‘없음’으로 진단해 내는 특이도(Specificity, 진음성률)는 90%로 나타났다. (*1㎝ 이상 용종 민감도 44.4%)

총 1200 사례를 대상으로 하는 연구의 최종 분석 결과는 내년 1분기에 나올 예정이다. 최종 결과에서 임상적 유용성이 확인되면 앞으로 대장암 고위험군 대상 검진법으로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의 임상적 근거가 확보된다.

이번 임상을 주도한 대한대장항문학회 이석환 이사장(경희의대)은 “대장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5년 생존율이 약 94%에 달하지만, 국내 대장암 조기 발견율은 37.7%로 낮다. 이에 환자 과반수가 말기에 발견되고, 대장암이 국내 암 사망률 3위를 차지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 이사장은 “특히 60세 이상, 가족력, 유전력이 있는 경우 또는 용종 절제 이력이나 염증성 장 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 정기적인 대장암 검진은 사망률 감소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이에 고위험군 대상 전향적 임상을 진행하게 됐으며 이번 임상을 통해 분변 DNA 바이오마커를 활용한 체외 분자 진단 검사의 임상적 효용성이 확인되면 고위험군의 대장암 조기 발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노믹트리 안성환 대표는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의 임상적 우수성 및 실제 임상 현장에서 대장암 진단에 대한 유효성을 확인하기 위해 고위험군 대상 임상 및 리얼월드 연구(real-world study) 등 지속해서 임상적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확인된 중간 임상 결과를 볼 때 1200 사례를 분석한 최종 결과에서도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의 진단 정확도가 입증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지노믹트리는 대장암 조기 진단을 통한 대장암 사망률 감소로 건강한 삶의 질 개선과 총 의료비 절감에 이바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는 분변 DNA에서 메틸화한 신데칸-2(syndecan-2)를 측정해 대장암을 진단하는 고성능 바이오마커 기반 비침습적 대장암 체외 분자 진단 검사다. 국내 임상에서 대장암을 90.2%의 민감도와 특이도로 진단할 수 있음을 입증해 2018년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체외진단용 의료기기 3등급 허가를 받았다.

2019년 4월 출시 이래 강동경희대병원, 세브란스 건강검진센터 등 전국 병의원 약 1100여곳으로 검사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으며, 기존 분변 잠혈 검사와 달리 높은 진단 정확도로 대장암 및 용종 발견율을 높이고 양성 환자 확진을 위한 대장 내시경 순응도 개선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노믹트리는 바이오마커 기반 체외 암 조기 진단 전문 기업으로, 2000년 설립 이래 독자적인 암 바이오마커 발굴 및 검출 기술을 개발해 특허화했다. 현재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를 통해 진단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암 진단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참고 자료

대장암 조기 진단의 중요성에 대해

국내 암 발병률 2위를 차지하는 대장암은 조기 발견 시 5년 생존율이 94.5%에 달할 정도로 예후가 좋은 암이다. 대장암은 용종(선종)을 거쳐 약 5~10년에 걸쳐 암으로 진행되므로 전암성 병변인 용종을 잘 찾아내고 제거하면 충분히 예방이 가능해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
 
하지만 현재 대장암에 따른 사망은 2017년부터 위암을 앞질러 암 사망 원인 3위를 차지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국내 대장암 조기 발견율이 37.7%로 낮아 약 60% 이상이 2, 3기 진행성 대장암 상태에서 발견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장암은 다른 장기로 전이가 된 4기에 발견되면 생존율이 5%대로 떨어진다. 특히 60세 이상, 암 가족력, 유전력이 있는 경우 또는 용종 절제 이력이나 염증성 장 질환이 있는 경우, 유전성 용종증이 있는 고위험군에 정기적인 대장암 검진은 대장암 사망률을 줄이는 데 매우 중요하다.

우리나라는 대장암 조기 검진을 위해 만 50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매년 무료 대장암 검진을 하고 있다. 그러나 수검률이 절반에도 못 미칠 정도로 다른 암종과 비교해 낮은 상황이다. 국가 지원 분변 잠혈 검사의 경우 한 번 검사 시 종양의 민감도가 13~50%이며, 진행성 선종은 20%로 낮다. 이에 고위험군의 대장암 검진 및 조기 발견을 위해 분변 DNA를 통한 고성능 바이오마커 기반의 정확도 높고 효율적인 체외 조기 진단 기술이 요구되고 있다.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에 대해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EarlyTect® Colon Cancer)는 사람의 분변 DNA에서 메틸화한 바이오마커(신데칸-2, syndecan-2)를 측정해 대장암을 진단하는 새로운 체외 진단용 실시간 유전자 증폭 검사다. 2018년 8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체외진단용 의료기기 3등급 허가를 받았으며(2018년 8월 28일, 제허18-593호) 미국, 유럽, 중국, 일본에서 대장암 진단을 위한 특이적 메틸화 바이오마커 및 검출 방법에 대한 특허를 받았다. 메틸화한 신데칸-2 유전자를 분변에서 정확하게 검출하는 검사 키트, 검체를 온도 등에 상관없이 안정적으로 보관하는 특수 용액, 분석 시스템까지 통합적인 검사 서비스를 제공한다.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는 세브란스 병원 암 센터와 세브란스 건강검진센터에서 30~80세 남녀 585명을 대상으로 분변 DNA를 이용한 전·후향적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종양 단계, 위치, 연구 대상자 성별, 나이와 상관없이 대장암 보유 여부를 진단해 내는 민감도(진양성률)가 90.2%, 질병이 없을 때 ‘없음’으로 진단해 내는 특이도(진음성률)가 90.2%로 나타났다. 특히 0기~2기까지 대장암 진단 민감도는 89.1%(128명 가운데 114명에게서 반응)를 기록해 대장암 조기 진단에 충분한 유효성을 보였다. 이 연구 결과는 세계적 후생유전학 학술지 ‘Clinical Epigenetics(IF: 6.091)’ 최신 호에 게재됐다.

◇연구 논문

1) 연세대학교 의료원 공동연구: TJ Oh et al. Genome-wide identification and validation of a novel methylation biomarker, SDC2, for blood-based detection of colorectal cancer. Journal of Molecular Diagnostics, 2013;15(4):498-507.
2) 연세대학교 의료원 공동연구: TJ Oh et al. Feasibility of quantifying SDC2 methylation in stool DNA for early detection of colorectal cancer. Clinical Epigenetics, 2017;9:126.
3) 연세대학교 의료원 공동연구: Han et al. Early detection of colorectal cancer based. Clinical Epigenetics, 2019;11:51.

◇특허 등록

미국 9,745,622 B2 / 유럽 2 497 834 / 중국 ZL201080056594.8 / 일본 5675831 / 한국 10-1142131, 10-1561034

지노믹트리 개요

지노믹트리는 바이오마커 기반 체외 암 조기진단 전문 기업으로 2000년 설립됐다. 현재까지 독자적인 암 바이오마커 발굴 및 검출 기술을 개발해 특허화했고, 체액 기반 암 조기 진단 기술을 개발해 상용화에 힘쓰고 있다. 효과적인 바이오마커 발굴 엔진 ‘메틸화-디스커버리(Methyl-Discovery)’ 시스템을 이용해 암 진단에 필요한 새로운 고성능 DNA 메틸화 바이오마커를 발굴했으며, 자체 개발한 선택적 DNA 증폭기술(LTE-qMSP)을 이용해 체액 시료에 매우 작은 양으로 존재하는 마커를 고감도로 정확하게 측정함으로써 임상적 유효성과 유용성이 입증된 체외 암 조기진단 제품들을 연구 및 개발한다. 지노믹트리는 2019년 사람의 분변 DNA에서 메틸화한 바이오마커(신데칸-2, syndecan-2)를 측정해 대장암을 진단하는 새로운 체외진단용 실시간 유전자 증폭 검사 ‘얼리텍® 대장암보조진단검사’를 상용화했다. 이외에도 방광암, 폐암 등 더 많은 암종에 대한 조기 진단 제품을 개발해 세계적인 바이오마커 기반 암 조기 진단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노믹트리 본사는 대전시 유성구에 있다. 연간 17만 건을 분석할 수 있는 중앙분석센터(Central Service Lab)를 운영하고 있으며, 암 조기 진단 제품과 검사 프로세스 인프라를 구축했다. 더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