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서울 대표하는 시민 공간 ‘시민청 12대 사업’ 온라인 투표 진행

2월 1일~2월 22일, 시민청 개관 8주년을 맞아 역대 사업 대상 온라인 투표
활력콘서트·웨이브2020·작고 뜻깊은 결혼식 등 시민과 함께한 역대 프로그램 한자리에
회원가입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투표 가능, 총 360명 추첨해 기념품 증정
“8주년 맞은 시민청, 최고의 프로그램 뽑아주세요”

2021-02-02 09:30 출처: 서울문화재단

시민청 12대 사업 중 하나로 진행됐던 모두의 시민청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2월 02일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시민청이 개관 8주년을 맞아 시민 손으로 직접 평가하는 온라인 투표 ‘8살 시민청 12대 사업’을 1일(월)부터 22일(월)까지 진행한다.

별도의 회원 가입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12개 사업 중 최대 3개까지 선택할 수 있다.

‘시민청’은 2013년 1월 12일 서울시청 지하에 개관한 이래 지금까지 누적 방문객만 1400만명에 달하는 서울의 대표적인 시민 공간이다. ‘시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운영하는 공간’을 목표로, 매년 50여명의 시민기획단과 시민기자단을 선발해 전시와 공연, 캠페인, 교육 프로그램 등을 진행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매년 진행해온 ‘시민청 개관기념 행사’ 대신 역대 시민청에서 선보인 사업을 시민과 함께 되돌아보는 온라인 투표를 진행한다. 8년간 시민과 함께한 순간을 돌아보며, 시민이 직접 평가할 기회를 제공한다.

투표 대상인 12대 사업은 △시민기획단 △모두의 시민청 △활력콘서트 △웨이브2020 △쇼는 계속된다 △토요일은 청이 좋아 △작고 뜻깊은 결혼식 △도시사진전 △시민청영화제 △한마음 살림장 △인식개선 프로젝트 △내속도로 캠페인 등이다.

기획부터 운영까지 프로그램 전반에 참여해 문화 기획자의 역할을 수행하는 ‘시민기획단’ 사업과, 시민기획단이 매년 새로운 주제로 꾸미는 축제 ‘모두의 시민청’, 미디어아트·공연·교육을 1년 내내 즐기는 문화예술 공모사업 ‘웨이브2020’, 시민의 눈으로 서울을 조명하는 ‘도시사진전’ 등이 후보에 올랐다.

이 외에도 시민청 태평홀에서 80명 이하의 하객만으로 이뤄지는 예식을 통해 200여 신혼부부와 ‘작은 결혼식’의 새로운 문화를 주도한 ‘작고 뜻깊은 결혼식’, 은퇴한 교장선생님, 연주자로 변신한 프로그래머 등 다양한 사연을 지닌 시민청 예술가들이 음악을 통해 활력을 전하는 ‘활력콘서트’ 등 시민과 함께했던 다양한 프로그램도 후보에 올랐다.

온라인 투표 방법은 시민청 누리집의 팝업창을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12개 사업 중 최대 3개까지 선택할 수 있으며 투표 종료 후 시민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시민청 3대 사업’을 발표한다. 향후 사업에 이번 투표 결과를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온라인 투표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총 360명에게 기념품을 증정한다. 1등(10명)에게는 ‘탁상용 달력’, 2등(50명)은 ‘아이스크림 1만원 교환권’, 3등(300명)은 ‘아메리카노 교환권’을 지급한다. 당첨자 발표는 26일(금) 시민청 누리집과 투표페이지에 공개되며 당첨자에게는 개별 연락할 예정이다.

‘8살 시민청 12대 사업’ 온라인 시민투표와 관련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시민청 누리집과 인스타그램(@simincheon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www.sfac.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