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공동 대표단, 10일 벨기에로 출국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를 충청권으로”
충청권 시도지사, 의회의장 등 FISU집행위원회 참석차 브뤼셀로 출국
12일 FISU 집행위원회 총회서 개최 도시 선정 예정

2022-11-10 09:00 출처: 2027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

청주--(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10일 --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구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개최지 결정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충청권 공동대표단이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총회를 찾아 대회 유치를 위한 마지막 활동을 펼친다.

대전, 세종, 충북, 충남 4개 시도의 시도지사, 의회 의장, 체육회장과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대한대학스포츠위원회, 기자단과 유치위원회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충청권 공동대표단은 11월 10일(목) 오후 1시 인천공항을 통해 벨기에 브뤼셀로 출국한다.

벨기에 현지를 방문한 공동대표단은 개최지가 발표되는 12일까지 충청권의 대회 유치 당위성과 인프라 등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등 대회 유치활동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이하 위원회)는 6일부터 FISU 총회가 개최되는 브뤼셀의 슈타이겐베르거 윌처스 호텔에 홍보부스를 설치하고 마지막 홍보전을 벌이는 등 총회 준비에 총력을 쏟는 동시에 12일 진행될 최종 프레젠테이션 준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FISU는 11월 12일 오전 9시(한국 시각 12일 오후 5시)부터 벨기에 브뤼셀의 슈타이겐베르거 윌쳐스 호텔에서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지를 선정하는 총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총회에서는 대회 유치를 신청한 대한민국 충청권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가 각각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고, 이후 투표권을 가지고 있는 22명의 집행위원들의 자체 심의 후 투표를 통해 개최지를 최종 선정한다.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도시 발표는 같은 날 오후 1시(한국 시각 12일 저녁 9시)경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위원회 김윤석 사무총장은 “대한민국 충청권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다음은 없다란 마음으로 최종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했다”며 “대회 유치를 위한 충청권의 노력과 대한민국 국민들의 염원을 집행위원들이 알아본다면 대회 유치는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